군인이자 트랜스젠더로서, 트랜스젠더이자 군인으로서, 용기있게 자신을 드러냈고 사회에 울림을 주었던 고 변희수 하사님의 삶을 추모합니다

 

군인이자 트랜스젠더로서, 트랜스젠더이자 군인으로서, 용기있게 자신을 드러냈고 사회에 울림을 주었던 고 변희수 하사님의 삶을 추모합니다.

2020년 초 자신이 트랜스젠더임을 밝히며 군인으로서 계속해서 복무할 것을 이야기했던 그 모습을 기억합니다. 성별이분법적이고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가 존재하는 군 내에서 성별정체성을 드러내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지, 그럼에도 자신을 당당히 드러낸 그 용감한 목소리를 기억합니다.

사실 고인의 삶은 언제나 한결같았습니다. 트랜스젠더의 삶은 성전환 이전과 이후가 단절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고인은 트랜스젠더 여성으로서, 그리고 육군 하사로서 한결같은 삶을 살았을 뿐입니다. 그럼에도 이를 인정하지 못한 채 변화를 거부했던 군대와 이 사회였기에 고인이 준 사회적 울림은 더욱 컸습니다.

고인이 용기있게 자신을 드러낸 그 모습에 의해 모두가 위로받고 공감하며 힘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존엄하고 동등하며 마땅한 권리를 누려야 하는 존재들로서 우리가 이제 고인의 운동을 이어받겠습니다. 모두 서로를 돌보며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힘을 냅시다.

다시 한번 고 변희수 하사님의 명복을 빌며, 더 이상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기를 바랍니다.

2021년 3월 4일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