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미국대사관 무지개깃발 게양에 부쳐 – 미국 공권력의 인종차별과 시위대에 대한 폭력진압 규탄한다

[논평] 미국대사관 무지개깃발 게양에 부쳐 – 미국 공권력의 인종차별과 시위대에 대한 폭력진압 규탄한다

 

매해 6월은 ‘성소수자 프라이드의 달’이다. 이는 지금으로부터 50여 년 전인 1969년 스톤월 항쟁을 기념하여 제정된 것이다. 프라이드의 달을 맞아 전 세계의 성소수자들은 혐오와 차별에 맞서 사회 속에서 당당히 자신들을 드러내고 자긍심을 높이는 축제를 진행해 왔다. 한국에서도 매해 서울퀴어문화축제가 개최되어 성소수자들의 변화를 위한 열망을 전 사회에 드러냈다. 

프라이드의 달을 맞아 각국의 주한 대사관들 역시 성소수자 인권을 지지하기 위해 무지개깃발을 걸어왔다. 주한 미국대사관도 그 중 하나로 올해도 역시 대사관 외벽에는 무지개깃발이 게양됐다. 그러나 성소수자 운동은 올해 미국대사관에 걸린 무지개깃발을 보며  자긍심보다는 불편함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지난달 25일 미국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가 공권력 남용으로 사망하고 이를 규탄하는 반차별 시위에 대해 미국 정부의 폭력적인 진압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미대사관의 무지개깃발은 당면한 차별의 문제를 외면한 채 면피용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닌지 의심이 되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현재 일어나고 있는 반차별 시위는 미국 사회 내에서 뿌리 깊은 인종차별과 계층차별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와 저항권의 행사이다. 그리고 이러한 인종, 계층차별에 맞서는 투쟁은 성소수자 인권과도 맞닿아 있다. 피부색을 이유로, 사회적 지위를 이유로 사람을 구분, 배제, 불리하게 대하는 구조적 억압은 성적지향, 성별정체성이 다르다는 이유로 가해지는 낙인과 혐오에도 그대로 작동해 왔다. 미국에서 주로 혐오범죄로 살해당하는 사람들이 흑인 저소득층 트랜스젠더라는 것과 스톤월 항쟁의 주된 주역이 비백인 성소수자, 드랙퀸이었다는 사실은 인종, 성소수자, 계급 차별이 어떻게 교차적으로 작동하여 구조적 차별을 만들어 내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할 것이다.  

그럼에도 이러한 구조적 차별에 최종 책임을 져야 할 바로 그 국가, 미국이 자신들의 차별과 폭력을 은폐한 채 태연하게 무지개를 내세우며 성소수자 인권을 이야기하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더욱이 인종차별과 폭력에 저항하는 집단 항거를 폭도와 테러로 몰아붙이면서 무지개깃발을 게양하고 자긍심의 달을 기념하는 태도는 기만이라 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행위는 지난 수십년 간 인권과 평등의 가치를 이야기해 온 성소수자 운동에 대한 모욕이며, 작금의 차별과 폭력을 은폐하는 핑크워싱이다.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미국 정부가 기만적인 무지개깃발을 게양하기에 앞서, 차별적인 공권력 행사를 즉시 중단하고 조지 플로이드를 살해한 경찰들과 관계 당국을 강경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

아울러 우리는 한국정부도 이 사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지난 해 한국정부는 5번째로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홍보했다. 그렇다면 한국정부는 국내외 인권을 증진해야 할 이사국으로서 지금 즉시 책무를 다하여, 미국의 인종차별과 국가폭력에 대한 명백한 반대입장을 밝혀야 한다. 아울러 모든 형태의 차별을 없애기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 

스톤월 항쟁 이후 50여년, 성소수자 운동은 차별과 폭력을 자행하는 국가에 맞서 모든 이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투쟁해 왔다. 이러한 인권의 역사를 국가가 취사선택해 왜곡하고 퇴색시킬 수는 없다. 우리는 차별과 폭력에 맞서는 미국 시민들에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모든 이의 존엄과 평등이 보장되는 그날까지 성소수자들 역시 계속해서 함께 투쟁해나갈 것이다.

 

2019년 6월 8일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