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증오에 기인한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 – 성소수자 지하철 광고 훼손에 부쳐 

[논평] 증오에 기인한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 – 성소수자 지하철 광고 훼손에 부쳐 

 

오늘 오전 성소수자 지하철역 광고가 훼손되었음을 발견했다. 이는 명백한 증오범죄이다. 우리는 일벌백계하여 증오에 기반한 폭력은 어떤 방식으로도 용납될 수 없음을 보일 것이다.

지하철광고는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을 기념하며 계획했다. 5월 게시를 예정했지만 서울교통공사의 거절에 항의하면서 두 달이 지난 7월 31일 게시되었다. 성소수자들이 자발적으로 얼굴을 드러내고 후원하며 제작한 광고는 공동체의 성과였다. 일상 속에 같이 살아가고 있다는 메시지는 함께 평등의 가치를 높이며 공존을 모색해보자는 제안이기도 했다.

하지만 광고는 게시 이틀 만에 훼손되었다. 형체도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심하게 훼손한 것은 성소수자들에게 공공장소에 드러내지 말라고 위협을 가하고 혐오를 과시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는 형법상 재물손괴일뿐 아니라 명백히 성소수자 증오에 기인한 폭력이고 범죄이다. 아이다호공동행동은 경찰 신고 등을 통해 끝까지 범인을 찾아내고 책임을 물릴 것이다.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와 폭력은 어떤 방식으로도 용납되지 않음을 보일 것이다. 아울러 훼손된 광고가 다시 게시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다.

공공장소에 광고도 걸지 말 것을 강제하는 이들의 폭력행위는 그 자체로 성소수자의 삶에 인권과 평등이 보장되어야 하는 시급한 이유임을 보여준다. 훼손된 광고에 일요일 오전부터 성소수자를 비롯한 많은 시민들이 받은 충격, 상처, 분노는 상당하다. 우리는 성소수자를 증오하는 이들의 작태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며, 차별과 폭력에 맞서 성소수자의 권리를 보다 적극적으로 외칠 것이다.

  1. 8. 2.

2020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 공동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