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2021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아, “우리가 여기 있다”

 

[성명] 2021년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맞아,

우리가 여기 있다

 

 

매해 5월 17일은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이다. 1990년 5월 17, WHO가 동성애를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한 것이 그 유래다그로부터 무려 30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우리는 혐오에 단호히 반대로 맞서자는 여전한 외침을 전하고 있다이 여전한 외침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성소수자의 혼인평등을 보장하는 제도의 도입은 요원하고성소수자를 처벌하는 군형법 제92조의 6과 에이즈예방법 제19조 전패매개행위금지조항은 아직도 건재하다공고한 성별이분법과 정상성의 체제는 극심한 혐오의 바탕이 되어 결국 몇몇 우리 동료들의 삶을 앗아갔다.

 

불과 얼마전 치러진 재보궐선거의 장에서도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무지무관심이 확인됐다무지개빛 현수막은 갈기갈기 훼손되었고소위 퀴어특구’ 논란은 이 국가의 주류정치가 얼마나 성소수자의 존재를 하찮게 여기는지 알게했다반드시 다뤄져야 했을 성평등의 의제와 성소수자의 실질적 권리보장을 위한 의제는 철저히 배제되고 가려졌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의 존재로삶으로다시 싸움을 만든다저마다의 메시지가 담긴다양한 퀴어상징 플래그가 광장에 펼쳐질 것이다힘차게 펄럭일 플래그처럼우리는 초연히 존재하며 이 사회의 변화를 고취한다.

 

올해의 슬로건은 우리가 여기 있다.”는 외침이다이 외침 속에는 다양한 절실함이 있다사회의 차별과 편견으로 인해 드러내기 어려운 조건에도우리의 존재를 이 사회에 끝끝내 알리겠다는 절실함혐오와 증오가 위협해도자연사를 꿈꾸며 끝까지 살아내겠다는 절실함법과 제도의 형벌과 소외에 저항하며반드시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겠다는 절실함이 그것이다.

 

때로는 애도로때로는 투쟁으로때로는 축제로서로의 곁을 지켜내는 우리의 이 절실함이 사회 변화의 씨앗이 되어 움트고 있음을 우리는 안다우리는 우리의 존재가 그 자체로서 이 사회의 정상성과 성별이분법이 파열하게함을 안다.

 

그 변화와 파열을 위해 우리는 서로에게 호응한다서로의 존재와 삶숨결에 감사한다우리의 실천이 끝내 이루어낼 변화와그 변화를 지켜보며 띨 서로의 미소를 확인할 것을 다짐하며다시금 선언한다.

 

우리가 여기 있다.

 

 

2021년 5월 17

2021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 공동행동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녹색당다움다양성을 향한 지속가능한 움직임무지개예수서울인권영화제성소수자부모모임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언니네트워크이화 성소수자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전국장애인차별철페연대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트랜스해방전선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한국청소년청년감염인커뮤니티 알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희망연대노동조합)